드디어..

별로 "기다리지않는.." KBL이 개막되었다..

작년 "우린..콩가루집안이에요" 를 표방한 SK와


우승팀 모비스의 개막전..


.......티비로봤다



아무튼 박태환이시구를하는데 이녀석은 안나오는데가없네 SK와계약했나 어젠

한국시리즈에서 시구하더니만..



SK는 이번에 농구에도 스포테인먼트를 표방했는데 사실 스포테인먼트..가 뭔지모르겠다

그냥 .."쇼하면서 스포츠" 한다는거같은데..SK와이번즈는 스포테인먼트보다는...

이기기위한 죽을둥살둥..이아니었나 생각한다..이만수 러닝빼고


SK나이츠역시도 말은 스포테인이었는데  전시즌과 달라진점은없었다 

아 다만 다른것은 전체적으로 신장이 낮아져서 "스몰"라인업이되었는데 양궁농구도안되고

러닝게임도안된다는게 .."단점"이랄까..


먼저 1순위 픽업 김태술 작년 임봉사의 "난 봉사가아니다"는 망언남발시즌정도의 시즌은아닌거같다

분명 젊어서인지도모르지만 패스줄때와 슛줄때의 딜레이가작고 간결한게보인다

문제는 기존선수들과의 조화인데  SK처럼 캐치앤슛에 능한선수들이 바글거리는팀이없다고본다

그만큼 슛터천국팀인데  김태술은 킥아웃이나 모션오펜스에 능한거같진않다



신인에게 너무바라는건많을지도모르지만 ..이번시즌 김태술망하면 SK는 리빙딜들어가야한다 -_-;

전반적으로 작은 훼이크이후 바로 들어가는 날카로운 페넌트레이션이 돋보였으며 가끔나오는 찔러주는패스

역시 1순위는 괜히하는게아냐를 보여주는거같지만 앞서지적한바와같이 팀의 운영상

SK의 PG는 공을끌면서 확실한 찌르기패스를 너무과도하게 노리는건안된다고본다 즉..

마인드의차이지만 SK는 1:1과 혹은 더블 스크린을 타고나와서 해결할수있는 선수들이 넘치다못해 드글거리는

팀이다 그리고 이선수들의 특징은 어찌되었거나 공한번잡아봐야 감을 가진다는것도

지금 그에게는 볼점유율 70%를가지면서 확실한 킬패스를 노리기보다는 좀더 팀의 톱니바퀴에 맞물리는게

혹은 맞물려주는게 중요하다고본다

이날경기에서 보인것은 확실한 골밑돌파후 찔러주는 패스는 효과를 발휘했지만 자기가막히고난후 어쩔수없이

내준패스의 슛성공률은 높지못했다  특히나 그모습을보인게 캐치앤슛을 시도하는 3점슈터들 문경은이나

방성윤 그리고전희철등이  받아쏘긴하는데 타이밍을 못잡는듯한 모습을 보였다

"겨우첫게임" 이라고생각하면 뭐 나쁘지않는 1라운드1순위다

이번경기는 이사진으로 모든게 다설명되는데

이제 어느정도 KBL에도 스코어러가 등장하는 분위기다

작년 그리고 재작년 ....힙훕이나해라 덩크는 초등학교에서찍었니  하는게뭐냐

등등 온갖욕은 다먹었던 김효범 심지어그는 정규4년 미국대학에서 선수생활을 했음에도불구하고

.......어디 미국 길거리에서 농구하다온녀석 ..-_- 이란소리까지듣던그가

이번시즌 완전 달라졋다 아무래도 마인드의 차이인거같은데

작년 벤치워머로 나와서 간간히 뛰다보니 의욕도떨어지고 또 스스로도 뭔가 어설픈게있던게같다

이날경기는 무엇보다 느낀점이  "니가 하면 나도한다" 라는 대단한 자신감이 그것인데

플레이하나하나 볼이없을때역시도 "자신감"이 충만되어있는 모습이었다

또한 성실히뛰며 수비역시 방가를 적극적으로 수비한모습이

.........워......왜이래...-_-;


반면 천재듣는 김학섭이나 함지훈은 김효범이 날뛰어서 조용한건지 그다지 좋은모습을 보여주지못한편

함지훈애는 정말... 마인드는 ..."이색기 다죽었어" 식으로 대책없이 덤벼대는데..

상대가 전희철이니깐 어느정도 모양새가났지...다른애였으면 그날 락커룸에서 울었을꺼다 -_-

좋은 몸이지만 너무나 눈에보이는 공격이었고 그렇다고 포스트맨에게 요구되는(우리나라에서는

닥치고필수요건이기도하지만..) 킥아웃의 미덕도...없어보엿다..

어찌보면 .."잭랜도프..같기도..(킥아웃안하는것만)"  그래도 비비기가되는 빅맨이있는것도어디냐라는생각이

든다..그만큼 모비스는 용병이 어디 채식주의자들만 대려온듯이 비실비실거린다 -_-;

김학섭은 글쎄.. 양동근의 마이너버전인듯한데 그렇다고 나은것도없어보인다 사람에겐 다나름의장기가있어야하는데

자기고유의 GO to MOVE도없는거같고 그렇다고 시야가뛰어나다고보기엔 아닌거같다

그래서인지 우지원이 템포바스켓이나 센터에서 드리블하는게 가끔보일정도 -_-; (그는SF다...뭐SG가더크지만)

김효범을 더언급하자면 한번자신감을 붙인 그의플래이는 보는사람도 즐겁고 하는사람도 즐거운

간단명쾌한 플레이를 보였다 돌파가 막혀도 그정도쯤은 예상하고있다는듯이 빨리찔러넣기나 더블클러치등을

이용해 공격을 계속 유지했고 (...우리나라특성상 한번 막히면 닥치고 패스해야하는 학원농구에서..)

3쿼터이후 니가쏘면 나도쏜다 3점슛..은 특히나 팀오펜스가 중시되는 모비스에서 -_- 참..보기힘든모습

또 참보기힘든 성공율..-_- 을보여..보는내내

올시즌은 모비스를 응원해야하나 의고민이 1g정도들었다..

반면 팀원이문제인데 아직까지 3년차임에도불구하고 이녀석이 뭘할지 모르는거같다

농구가원래그런거지만 이런 순간적인 즉흥플레이를 즐기는 녀석이 빛을보는것은 얼마나 팀원이 "희생"이라고

할수있는 서포팅을 해줘야 빛을발하는데 음 아직은 모비스에서 못받아주는거같다


................

자다시 SK로..


위의사진으로 다시설명하자면 SK는 방성윤이랑 탑스코어러를 보유한팀이었고

방성윤에 울었고 방성윤에 웃었다가 방성윤에 울었다...

그의 무지막지한 캐난사는 림을 철저히 외면했으며 그의 난사를 조율해줄선수도없었고

그의 난사를 기대하는 선수만있었다.......

문경은은이제 노쇠했으며 전형수는 코텐의 전형수가아니었다 노경석여전히 주늑들어보인다


더큰문제는 용병인데..선수선발을 무슨생각으로한건지 이해가안간다

아에 막가자는심정으로 스몰라인업을 한건가.... SF,PF 를뽑은거같다...

몸싸움도싫어하고 리바운드도 딸리고 (심지어 개리슨은 방성윤7개 김태술5개 를했는데 2개했다!

더불어서 그는 저위의 SF,PF중에 PF다!!!) 팀플레이도 다소안되는듯했다

그래도  "그나마" 인것은 받아먹기는 할줄아는게 그나마다행이다...

리바운드도 10개했고 나름  덩크도하는  래리스미스가 개인적으로 더심각하게느껴진다

이미 SK엔 1번 2번 3번이있으며 요구되는것은 PF와센터이다 문제는 애가 SF플레이를 하는것이다

즉 SK라인업이 PG-SG-SF-SF-SF  ....가된다는건데.. NBA의 골스처럼 트랜지션게임을하는팀도아니고

러닝하기에는 노쇠선수도많다 그럼그가해야할것은 결국 골밑비비기를해서 수비진형을 흔들어야하는데

포스트플레이어가 골밑에서 페이더웨이슛을쏘다니 -_-; 그한슛으로 모든게 설명되는듯했다

블럭당해도좋으니 저돌적으로 밀어붙여야 나머지선수들이 사는데..


게임보다 순간적으로 그게생각났다

포틀랜드 블레이저스의 감독 네이트 맥밀란의 외침..

"골밑에들어가고! (Just GO! FUCKING POST!) 랜돌프!"


..........나도 외치고싶다... 시발 골밑에들어가라고